교육

Home > 교육

경기도교육청, ATEFL 국제영어교육 컨퍼런스에서 경기영어정책 발표

작성일 : 2019.04.01 10:06 작성자 : 이유진

경기도교육청은 1일부터 오는 5일까지 영국 리버풀에서 열리는 ‘제53회 IATEFL 국제영어교육 컨퍼런스’에서 ‘경기영어교육정책 및 영어수업혁신 사례’를 발표한다. 


(사진=경기도교육청은 영국 리버풀에서 ‘경기영어교육정책 및 영어수업혁신 사례’를 발표한다. 경기도 제공)

도교육청에서는 융합교육정책과 윤영애 장학사, 성남 오리초 박효진 교사와 파주 한빛고 양재은 교사가 참가해 영국시간으로 2일 오후에 사례발표를 통해 경기영어교육정책 추진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IATEFL 국제영어교육 컨퍼런스는 전 세계 100여 국에서 3,000여 명이 참석하는 최대 규모 영어교육컨퍼런스로, 각국의 저명 학자와 영어교육전문가, 교육행정가 등이 참석해 영어교육 최신 동향과 미래 발전방향을 공유하는 학술대회다.

앞서 도교육청은 작년 9월 ‘세계는 우리의 교실; 국제교류협력학교 프로젝트, The World is our Classroom; International Edu-Exchange Partnership School Project’를 주제로 한 수업교류 사례와 운영성과 연구보고서를 IATEFL 국제영어교육협회 사무국에 제출, 11월에 발표자 선정 통보를 받았다.

국제교류협력학교 프로젝트는 기존의 전통적인 교실수업에서 이루어지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지구촌을 무대로 배움을 확장해 나가는 개념으로, 해외 학생들과 온라인으로 사회·문화·역사 등 교육콘텐츠를 교류한다. 

경기도교육청은 2015년부터 국제교류협력학교 프로젝트를 시작해2018년에는 도내 초, 중, 고 102개 학교에서, 2019년에는 131개 학교에서 운영 중이다. 

2018년에는 학생국제교류동아리 42교가 해외 39교와, 국제온라인수업교류 45교가 해외 45교와, 상호방문국제교류 15교가 해외 22교와 교육과정과 연계한 수업과 문화교류를 진행했다. 

국제교류협력학교는 아시아의 일본·중국·인도·대만 등, 유럽의 영국·프랑스, 남아메리카의 칠레·브라질, 북아메리카의 캐나다·미국, 아프리카의 이집트, 오세아니아의 호주·뉴질랜드 등 전 대륙에 걸쳐 참여했다.

국제교류협력학교 수업은 학생 주도의 주제 중심 프로젝트로 운영되며, 한류 문화·음식 문화·영어 인형극·영어뮤지컬·전래동화·환경캠페인·일기 및 독서활동 교류 등 학생 삶과 연계된 주제에서부터 자국 문화와 전통 소개, 지구촌 문제 해결 실천에 이르기까지 주제가 다양하다.

한편, 작년 11월에 진행된 프로젝트 참여 학생 대상 운영성과 조사 결과 영어 학습에 대한 흥미와 자신감 상승, 영어 의사소통능력 향상, 각국 문화 이해와 문화감수성 향상, 협업하고 배려하는 태도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 학생들은 학생국제교류동아리 4.39점, 국제온라인수업교류 4.47점, 상호방문국제교류 4.57점으로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경기도교육청 강원하 융합교육정책과장은 “전통과 권위가 있는 IATEFL 국제영어교육 컨퍼런스에서 경기영어교육 정책사례가 발표주제로 선정된 것은 경기도교육청 영어교육정책의 우수함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전하면서, “앞으로도 학교 영어수업 안에서 세계인과 직접 소통하며 의사소통역량을 신장해 나가는 학생중심· 현장중심 영어교육정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