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Home > 전국

경기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역화폐로 지급

작성일 : 2020.03.24 01:45 작성자 : 정수석 (gigubozon@naver.com)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상경제 대책의 하나로 4월부터 전 도민에게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코로나19로 맞게 된 역사적 위기 국면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일부 고소득자와 미성년자를 제외하거나 미성년자는 차등을 두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이는 기본소득의 이념에 반하는 것"이라며 "고소득자 제외는 고액납세자에 대한 이중차별인데다 선별비용이 과다하고, 미성년자도 세금 내는 도민이며 소비지출 수요는 성인과 다를 바 없다는 점에서 제외나 차별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1인당 10만원으로 4인 기준가구당 40만원씩,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지급 대상은 2020년 3월 23일부터 신청일까지 경기도민인 경우, 거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확인 절차를 거쳐 수령 가능할게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