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Home > 전국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해 마음도 건강검진 하세요

작성일 : 2020.04.01 04:45 작성자 : 임현진 (uumedia@naver.com)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우울, 불안,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으면서 스트레스 또한 증가하고 있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이에 서울 중구가 관내 의료기관과 손잡고 우울증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주민들에게 마음 건강검진 및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신질환을 조기 발견해 치료로 유도해 만성화를 예방하기 위해서이다.

서비스는 만 19세 이상 구민이라면 누구나 받을 수 있다. 관내 지정 정신의료기관에서 정신 건강검진이나 상담을 하면 진료비를 3번까지 지원한다. 비용은 해당 의료기관에서 보건소에 청구하면 방문 횟수에 따라 차등 지급하게 된다.

관내 지정 의료기관은 맑은 마음 의원, 상록수 신경정신과 의원, 윤정신과의원, 한마루 정신의학과 의원, 박주형신경정신과의원, 수정신 건강의학과 의원, 더정신 건강의학과 의원으로 총 7개소다.

진료는 1차로 우울증 등 정신질환에 대한 선별검사와 정신건강평가를 한 뒤 위험군(치료군)으로 판정되면 2∼3차로 추가 상담을 받는 순으로 진행된다. 상담은 약물치료 전 단계에서 실시하는 심층 상담이다.

다만 정신건강의학과(다른 기관 포함)에서 치료 중인 경우에는 서비스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사후관리도 소홀함 없이 전개한다. 검진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정되면 구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계하거나 병·의원 정신건강 전문의에게 지속적인 치료를 받도록 한다. 저위험군 역시 모니터링을 통해 치료를 지원한다.

구 보건소는 지난해에도 106명의 주민에게 마음 건강검진을 제공하고 216회의 상담을 진행하는 등 정신건강 문제를 조기 발견하고 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구 보건소 관계자는 올해도 정신질환을 조기에 발견해 만성화를 예방하는 한편 정신건강 상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홍보도 지속해서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코로나 19로 지친 구민들이 마음을 건강하게 보듬어 삶의 질을 높이고 일상생활에 활기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사단법인 지구보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