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Home > 교육

교육부, 5월말부터 서울대·연세대·국민대 등 15곳 '연구부정 의혹' 특별감사 실시

작성일 : 2019.05.20 04:28 작성자 : 이유진

연구 부정행위 의혹이 다수 발견된 서울대·연세대·국민대 등 15개 대학에 대해 교육부가 특별감사에 들어간다.

사진=교육부는 미성년 자녀의 연구 부정 의혹이 적발된 서울대 등 15개 대학에 특별감사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20일 오전 ‘제9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어 이번달 말부터 오는 8월까지 '미성년 논문 부정 관련 15개 대학 특별 감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대학은 강릉원주대, 경북대, 국민대, 경상대, 단국대, 부산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세종대, 연세대, 전남대, 전북대, 중앙대, 한국교원대 등이다.
 
이들 대학은 부실학회 참석자 및 미성년 자녀 논문 건이 다수 있는 대학, 조사결과서가 부실해 자체조사의 신뢰도가 의심되는 대학, 징계 등 처분 수위가 다른 대학과 비교해 형평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대학 들이다. 

이들 학교는 최근 교육부 조사에서 미성년 자녀를 논문 공저자로 올리고 돈만 내면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사이비 학회'에 참가하는 등 연구 부정 의혹이 있는 교수들이 대거 적발된 곳이다.

교육부는 특히 최근 불법 실험 의혹에 이어 아들의 대학·대학원 편입학에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에 대해 사안 감사를 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교육부는 서울교대를 비롯한 전국 초등교원 양성기관 13개, 중·고등학교 9개 등 총 22개교를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관련 조직문화 개선 컨설팅을 다음달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대학의 연구윤리와 입시의 공정성은 교육신뢰회복을 위해 우선 지켜야 할 중요한 가치”라며 “특히 미성년자의 부당한 저자 등재가 대학·대학원 입시로까지 이어지는 부분을 철저히 감사하고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