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Home > 교육

서울시교육청, ‘교과 밖 고난도 출제’ 자사고 수학시험 조사 착수

작성일 : 2019.05.22 09:11 수정일 : 2019.05.22 12:02 작성자 : 정수석

서울시교육청이 고등학교 교육과정 밖에서 출제됐다는 주장이 나온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수학시험을 두고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사교육없는세상. 서울 9개 자사고 수학 문제 분석 결과 발표)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들이 교육과정에서 벗어난 고난도 문제를 수학시험에 냈다는 주장이 제기 된 데 따라 올해 재지정 평가를 받는 자사고 13곳의 지난해 1학년 정기고사 수학시험을 전수 점검하기로 했다.

22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은 올해 재지정 평가(운영성과평가)를 받는 자사고 13곳의 지난해 1학년 정기고사 수학시험을 전수 점검하기로 하고 최근 각 학교에 출제 원안과 이원목적분류표 등 자료제출을 요구했다.

점검결과는 현재 진행 중인 운영평가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에서 선행교육을 시행하지 않고 선행학습을 방지하고자 노력했는지 여부'가 평가항목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앞서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서울 자사고 9곳의 지난해 1학년 1학기 정기고사 수학시험지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모두 '선행교육금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공교육정상화법 등에 근거해 매년 전체 초중고 1학기 기말고사와 2학기 중간고사 시험문제를 점검한다. 학기별로 3과목씩 점검하는데 수학은 매 학기 포함한다.

교육청 관계자는 "1학기 중간고사는 점검대상이 아니었고 (기말고사에서 나온)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전부 소명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