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Home > 교육

현 고1부터 적용 "정시 40%로 확대, 학종 기준도 공개"

작성일 : 2019.11.28 03:07 작성자 : 정수석 (gigubozon@naver.com)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이 대학 입시를 보는 2022학년도부터 서울대 등 서울소재 16개 대학의 정시 전형 선발 비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불공정 논란을 빚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평가 기준 등도 대학이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해 입시 투명성을 끌어올린다. 또 이른바 ‘부모 찬스’ 논란이 있었던 학종의 비교과 영역은 현재 중학교 2학년부터 입시자료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되는 2028학년에는 현재 수능이 오지선다형에서 서술형 문제가 포함된 새로운 형태로 바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학종과 논술위주전형 모집인원이 전체의 45% 이상으로 높은 서울 소재 16개 대학에 대해 2023학년도까지 수능 위주 정시 전형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해당 대학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이다. 대학 여건 등을 감안해 2022학년도까지 시행 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다.

외부영향력이 큰 논술전형과 특기자전형도 정시전형으로 선발하도록 바뀐다. 논술고사에 기반을 둔 전형이나 어학·글로벌 등 특기자 전형도 폐지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사진=학생부 비교과 영역 개선현황, 교육부 제공]

현재 중학교 2학년이 대학시험을 보는 2024학년도부터는 정규교육과정 외 수상경력, 개인 봉사활동실적, 자율동아리, 독서 등의 활동을 적는 비교과 활동은 대입에 반영되지 않는다. 또 같은 해 학생부 자기소개서도 폐지된다. 

교사추천서는 지난해 발표된 것처럼 2022학년도부터 없어진다.

아울러 저소득층·장애인 등 사회적배려대상자의 고등교육 기회를 확대해 사회적배려대상자 선발을 10% 이상 의무화하고 지역 균형 선발은 수도권대학을 대상으로 10% 이상 선발하되 교과성적 위주로 뽑도록 권고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방안은 이미 합의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보완한 것으로, 고교학점제에 부합하는 2028학년도 미래형 대입제도가 마련되기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