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Home > 기업

고용유지지원금 50인 미만 사업체로 확대

작성일 : 2020.05.18 03:44 작성자 : 강태영 (kty8187@naver.com)

서울 중구가 고용유지지원금 지급대상을 10인 미만 소상공인 업체에서 50인 미만 사업체로 확대한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소급적용도 가능해 지난 2월 23일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시행한 중소기업도 휴직자 1인당 50만원씩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월 2회였던 신청 기간도 수시 접수로 변경한다.

지원금 산정 방식도 달라진다. 기존에는 5일 이상 무급휴직자에 대해 하루당 2만5천원을 계산해 월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했으나 이달부터는 월 5일 이상 무급휴직하면 월 50만원을 정액 지급하게 된다.

5일 이상 무급휴직 중 일할 계산에 따라 지난달 50만원이 안 되는 지원금을 받은 근로자의 경우도 소급 적용돼 5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한 사업체에서 최대 49명까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가능하고 코로나 19가 '심각' 단계로 상향된 지난 2월 23일 이후 무급휴직을 시행한 사업체 근로자는 소급해 신청할 수 있다.

지원 기간은 2개월, 최대 100만원으로 종전과 같다. 또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은 무급휴직자는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도 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월 2회(매달 1∼10일, 22∼24일)에서 상시 접수로 바뀐다.

고용유지지원금은 해당 사업체의 주소지가 있는 관할 자치구에 신청하면 된다.

구에 소재한 사업체는 구청 지하 합동상황실(본관 지하 1층 02-3396-8131∼4)에 직접 방문하거나 팩스(02-3396-8689), 이메일(milka001@citizen.seoul.kr), 우편(등기발송)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청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구청 도심산업과 고용유지지원금 지원단(02-3396-8131∼4)으로 연락하면 된다.

서양호 구청장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피해를 보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생계유지를 위한 고용유지지원금의 대상과 범위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장기전으로 가고 있지만 지치지 않고 구민, 소상공인, 기업이 다 같이 상생할 수 있는 방법들을 강구하겠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사단법인 지구보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