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Home > 기업

서울 강서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급

작성일 : 2020.05.22 03:33 작성자 : 강태영 (kty8187@naver.com)

서울 강서구는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강서구청 제공)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자영업자에게 2개월간 월 70만원씩 현금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신청 기간은 온라인접수는 25일부터 내달 30일까지이며 방문 접수는 내달 15일부터 시작한다.

지원대상은 2019년 연매출액 2억원 미만이며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2월 말 기준으로 6개월 이상 영업을 한 곳(2019년 9월 1일 이전 창업)이다.

또한 사업자 소재지가 서울이면서 신청일 기준 실제로 영업 중(유흥, 향락, 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이어야 한다.

'온라인 접수'는 내달 30일까지 PC 또는 모바일을 이용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http://smallbusiness.seoul.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원활한 접수를 위해 신청자(사업주)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평일에는 5부제로, 주말은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또한 '방문 접수'는 사업자등록증, 통장 사본 등 필요서류를 구비해 관내 우리은행 전 지점이나 강서구청 생존자금 접수처(강서구 화곡로 302, 강서구청 본관 지하 2층)에서 하면 된다.

방문 접수는 10부제로 진행되며 내달 15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0', 16일(화)은 '1', 17일(수)은 '2' 등 일자별로 출생연도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단 접수 마감 전 이틀(내달 29∼30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구는 생존자금 지원을 위해 250억원을 확보했으며 최소 관내 1만5천304개의 사업장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과 희망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생존자금 접수처(02-2600-1131∼1139)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사단법인 지구보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