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Home > 영상

전국 혁신교육 지방정부 ‘교육도시’ 오산에 모였다

작성일 : 2019.03.19 05:44 작성자 : 강이석

교육 혁신을 추진하는 전국 지방정부들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함께 ‘교육도시 오산’에 모였다.


(사진=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 오산시 제공)


오산시를 비롯한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48개 회원도시는 19일 오산시청에서 정기총회 및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계획과 향후 혁신교육 발전방향 및 지방정부와 교육당국과의 교육분야 협력방안 등 혁신교육의 앞날에 대해 논의했다.

행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기초 지방자치단체장, 오산시의회의장, 화성오산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교육정책과 관련해 중앙과 지방정부, 일반자치와 교육자치의 협력강화를 위해 2018년 3월 출범해 현재 전국 48개의 지방정부가 활동을 함께 하고 있다.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에서는 2019년 사업계획 승인 등에 대한 회의가 진행되었고, 정기총회 이후에는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회원도시 지방자치단체장과의 정책간담회가 열렸다.

‘사람이 도시를 만들고, 교육이 도시를 바꾸다’주제로 열린 컨퍼런스에는 오산교육재단 조기봉 상임이사가 사회자로 참석하고, 이동진 도봉구청장의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발전방향’을 시작으로 박승원 광명시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최대호 안양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순으로 단체장들의 사례발표가 이어졌다.

이번 행사에서는 오산 혁신교육을 보여주는 박람회도 열려, 시민참여학교, 미리내일학교, 얼리버드 등 오산 혁신교육의 현황과 함께 평생교육, 미래교육, 아동친화·돌봄 등 ‘온 마을이 학교인 교육도시 오산’을 소개하는 소통과 공감의 장을 마련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시는 대한민국 혁신교육의 선두주자로 시청과 교육당국, 학부모, 학생, 지역주민이 일체가 되어 한 아이도 놓치지 않아야 한다는 철학과 가치로 혁신교육도시를 건설해왔다”면서, 2011년도부터 경기도교육청과 함께 진행해 온 혁신교육지구 사업에 대한 설명과 평생교육, 미래교육, 글로벌 교육 등 오산시의 다양한 교육 사업을 소개했다.